스크린리더에 대해서 모르는 사람들이 많아 간략하게 정리해보았습니다.
아래 내용 중 사실과 다르거나 수정이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댓글 남겨주세요.


1. 스크린리더(Screen Reader)란?

스크린리더 (Screen reader)는 시각장애인이 컴퓨터를 사용할 때 화면에 나타나는 정보들을 음성으로 출력해주는 화면낭독 프로그램입니다. 운영체제와 응용프로그램 등의 메뉴를 키보드로 이동할 때 해당내용을 음성으로 출력해주거나 옵션 대화상자에서 이동하는 항목에 대한 정보를 음성으로 출력해 줌으로서 화면을 읽을 수 없는 시각장애인도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보조기구입니다. 화면의 변화를 자동으로 낭독해주는 기능 뿐 아니라 내가 원하는 곳을 다시 읽거나 별도의 정보를 호출해 음성으로 들을 수도 있습니다.

마우스 없이 키보드의 단축키만으로 모든 기능을 제어하기 때문에 처음에 사용법을 배우는 것이 조금 어렵습니다. 하지만 사용방법을 익히고 나면 숙련도에 따라 많은 응용프로그램들을 활용할 수 있게 됩니다. 현재 국내의 스크린리더들은 키보드의 캐럿이나 포커스의 움직임을 제어할 뿐 아니라 마우스 움직임도 제어할 수 있는 기능까지 지원하고 있습니다.

인터넷이 활성화된 요즘에는 시각장에인들도 웹에 대한 욕구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래서 몇 년 전부터 스크린리더도 웹페이지에 대한 정보들을 음성으로 출력해주는 기능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웹접근성을 염두에 두고 제작된 웹페이지라면 숙련도에 따라 일반인과 거의 동등한 수준의 웹서핑을 즐길 수도 있습니다.


2. 국내 스크린리더의 역사

국내에 스크린리더가 나타난 것은 과거 DOS 시절부터입니다. 이때는 여러 종류의 스크린리더들이 사용됐었지만 지금 기억에 남는 것은 하나 밖에 없네요. 1990년대에 ‘가라사대’라는 ISA카드를 이용한 플랫폼이 있었는데, 이것은 하드웨어TTS와 이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가 결합된 형태의 스크린리더였습니다. 원래 이 ISA카드는 로봇의 음성출력을 위해 제작된 것이었는데, 한 시각장애인 프로그래머가 이를 도입해서 스크린리더로 개발한 것입니다. 가라사대는 DOS 부터 Windows까지 매우 광범위하게 오랜 기간(대략 2000년대 초반까지) 시각장애인들에게 널리 사용되었습니다.

Windows 95가 등장하면서 시각장애인들의 컴퓨터 사용에 일대 암흑기가 도래했었습니다. 운영체제가 달라지면서 DOS기반의 ‘가라사대’를 더 이상 사용할 수가 없게 된 것이죠. Windows 95는 사용해보지도 못하고 Windws 98이 나올 즈음까지 시각장애인들은 주로 DOS기반의 구형 컴퓨터를 사용해야 했습니다. 그 뒤 소리눈98, 소리눈2000, 아이즈2000, 드림보이스 등이 등장하면서 시각장애인들도 Windows 기반의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초기 Windows 기반의 스크린리더는 버그가 많았고 GUI에 대해 많은 부분이 지원되지 않아 정상적으로 사용하기는 힘들었습니다. 안정적으로 수월하게 Windows를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대략 2000년 경이었습니다.

2001년 Windows XP의 등장으로 스크린리더도 다시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기존 스크린리더들이 Windows XP를 지원하기는 했지만 겨우 사용할 수 있는 수준이었습니다. 그로 인해 새로운 스크린리더가 개발되기까지 상당기간 Windows 98을 사용했습니다.  2003년경 이브포윈도우즈, 센스리더, 드림보이스가 새롭게 개발되면서 시각장애인들도 Windows XP를 원활하게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2007년 Windows Vista가 등장했던 당시에도 이를 지원하는 스크린리더는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국내에서는 최초로 2008년에 ‘센스리더 프로페셔널 에디션’이 출시되면서 시각장애인도 Windows Vista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3. 스크린리더와 TTS

스크린리더가 Windows 기반으로 넘어오면서 많은 점이 바뀌었는데요. 그 중 가장 크게 눈에 띄는 것은 하드웨어방식의 TTS대신 소프트웨어 방식의 TTS를 사용하기 시작한 점에 있습니다. (TTS란 Text To Speech의 약자로 문자를 음성으로 변환해주는 솔루션을 말합니다.) Windows 98까지만 해도 윈도우즈 기반의 스크린리더에 소프트웨어 방식의 TTS와 하드웨어방식의 ‘가라사대’가 함께 이용되기도 됐지만 Windows XP로 넘어오면서 모든 스크린리더에서 소프트웨어 방식의 TTS만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TTS에도 2가지 방식이 있습니다. 일반 애플리케이션 형태의 음성합성 엔진과, MS Windows의 SAPI(Speech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기반 TTS엔진이 있습니다. 현재 국내에 출시된 스크린리더는 일반 애플리케이션 형태의 VoiceText 엔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외국에서는 SAPI 기반의 다양한 음성 합성엔진들이 개발되어 다양한 스크린리더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영어의 경우 사람이 말하는 것과 유사한 형태까지 기술발전이 이루어졌지만, 국내에서는 아직 여기에까지는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4. 현재 사용 가능한 스크린리더의 종류

1) 국내
예전에 많은 스크린리더가 있었는데 현재는 아래 2가지 버전만 릴리즈 되고 있습니다.
아래의 2가지 스크린리더 모두 시각장애인에 의해서 개발되고 있습니다. 
▷ 센스리더 프로페셔널 에디션 (Sense Reader Professional Edition) – v1.1.0.6
 
: (주)엑스비전테크놀로지(www.xvtech.com)에서 개발해서 판매하는 스크린리더, 버전에 따라 30~60만원 대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강력한 기능으로 가장 널리 사용되고 있는 스크린리더이며 현재까지도 기능개선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 드림보이스 (Dream Voice) – v6.21
 
: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www.silwel.or.kr)에서 개발해서 보급하는 스크린리더, 국비지원으로 시각장애인의 신청을 받아 무료로 보급하고 있습니다.

2) 국외
Jaws for Windows : www.freedomscientific.com, 895~1,095 USD
Window-Eyes : www.gwmicro.com/Window-Eyes, 299~895 USD
Thunder
: www.screenreader.net, FREE for indivisual
Orca : http://live.gnome.org/Orca/AccessibleApps, OpenSolaris/Fedora/Ubuntu 지원(내장)


위 내용은 2009년 5월 5일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2009/05/09 23:06 2009/05/09 23:06
해빠 이 작성.

센스리더 프로페셔널 에디션 버그 리포트 – 인터넷 익스플로러 8

테스트 환경
Windows XP SP3
Internet Explorer 8
Sense Reader Professional Edition v1.1.0.6 & v1.1.0.7(비공개테스트버전)


1. 인터넷 옵션을 열었을 때 센스리더의 포커스가 바로 이동하지 않는다.

주로 고사양의 컴퓨터에서 IE7과 IE8을 사용할 경우 이런 현상이 발생합니다. ‘Smartscreen’ 대화상자나 ‘다른이름으로 대상저장’ 대화상자에서도 같은 현상이 발생합니다.

v1.1.0.7 이후 문제 해결


2. 가상커서의 문자열 찾기 기능<Ctrl+F>을 사용했을 때 찾아진 위치를 바로 읽어주지 않는다.

v1.1.0.7 이후 문제 해결


3. 탭 브라우징 관련 단축키가 전혀 작동하지 않는다. <Ctrl+TAB / T / W / Q / 1~9>

센스리더로 탭 브라우징을 사용함에 있어 기존 기능키와의 중복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Ctrl+N>을 눌러 한번씩 센스리더의 단축키를 skip할 수는 있지만 매우 불편합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탭 브라우징을 사용하기 위해 기능키 환경에 대한 새로운 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4. 탭 전환시에 탭의 제목을 읽어주지 않는다.

<Ctrl+N>을 눌러 센스리더 기능키를 skip한 후 <Ctrl+TAB>으로 탭을 전환할 때 탭의 제목을 읽어주지 못하는 현상이 있습니다. 그래서 대안으로 빠른탭 <Ctrl+Q> 기능을 이용하면 탭의 제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 수정되어야 하는 내용입니다.


5. 익스플로러 8의 시스템 메뉴를 읽어주지 않는다.

<Alt+Spacebar>로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시스템 트레이 메뉴를 호출해서 창의 크기를 최소화/최대화로 변경할 수 있는데 현재 이 부분에서 음성지원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부분 역시 앞으로 수정되어야 하는 내용입니다.

2009/05/06 23:26 2009/05/06 23:26
해빠 이 작성.

블로그 만들 때는…

설치하고 스킨 고르고 글만 올리면 될거라고 생각했는데…

웹호스팅 새로 결제해서 서비스종류 변경하고..

블로그 설치한 뒤에 폴더 제한 풀어주고…

도메인 등록해서 접속주소랑 RSS 확인하고…

눈에 편한 스킨 찾고…

블로그 포털(?)들에 RSS 등록하고

검색 봇이 잘 다녀가도록 만들어주기까지…

에효;;;;;;

블로그 시작하면서 가입한 사이트가 벌서 5개 ;;;;;

textcube.org / eolin.com / hanrss.com / allblog.com / idtail.com

설마 더 가입해야 테하는건 아니겠죠? ^^;


아….

가볍게 시작했는데 죽자고 일이 커지네요;;;

2009/05/06 22:52 2009/05/06 22:52
해빠 이 작성.

한RSS 디렉토리
2009/05/06 02:24 2009/05/06 02:24
해빠 이 작성.

Gmail을 Outlook 등의 메일 클라이언트에서 사용할 때 필요한 설정 내용들입니다. 
아래 내용은 Windows Mail 을 기반으로 작성되었지만 OUtlook에서도 같은 방법으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Gmail의 경우 POP서버를 사용하려면 먼저 웹메일의 환경설정에서 활성화를 해야 합니다.
활성화 방법은 게시물 아래의 트랙백을 참고해주세요

메일 클라이언트를 처음 실행할 경우 자동으로 계정을 추가하는 마법사가 나오게 됩니다.
만약 나타나지 않을 경우 도구메뉴의 계정에서 추가 버튼을 클릭하면 됩니다.

▶ 계정 유형 선택에서 전자 메일 계정을 선택하고 다음을 클릭합니다.


▶ 사용자 이름에서는 보낸 사람 항목에 표시될 이름을 입력합니다. (실명이나 닉네임)


▶ 인터넷 전자 메일 주소에서는 메일을 보낼 때 사용할 주소를 입력합니다. (회신에 사용될 메일 주소)


▶ 전자 메일 서버 설정 에서는 Gmail에서 제공하는 POP, SMTP 서버 주소를 입력합니다.
    받는 메일 서버 : pop.gmail.com  |  보내는 메일 서버 : smtp.gmail.com
    보내는 서버에서 인증 필요에 체크해주세요.

 


▶ 인터넷 메일 로그온에서는 Gmail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합니다.


▶ 계정추가 완료 화면입니다.  ‘지금은 전자 메일을 다운로드하지 않음’을 선택하고 마침을 클릭하세요
    (Gmail은 별도의 포트와 인증 설정이 필요해서 현재상태로는 바로 메일 확인이 되지 않습니다)


▶ 계정 추가 과정을 모두 마치고 메일을 확인할 때 아래와 같이 POP3 서버가 응답이 없다는 메시지가 나오게 되면 중지를 눌러서 창을 닫습니다.


▶ 위 과정을 마치고 계정 목록으로 다시 돌아오게 되면 pop.gmail.com을 선택해서 속성으로 들어갑니다.

 


▶ 일반 페이지 탭에서는 아래의 3가지 항목을 설정합니다.


1) 메일 계정의 pop.gmail.com 이라고 나오는 부분은 메일계정 목록에 표시될 이름입니다. 여러 계정을 사용할 경우 이메일 주소를 이름으로 사용하면 편리합니다.
2) 사용자 정보의 이름이라고 나오는 부분은 메일을 주고 받을 때 표시되는 이름이므로 자신의 실명이나 닉네임을 사용하세요.
3) 메일을 보낼 때 보낸사람메일주소에 표시되는 부분입니다. 자신의 이메일 주소를 적어야 회신이 가능합니다.

 


▶ 서버 페이지 탭에서는 아래의 4가지 항목을 확인합니다.

이미 계정추가 마법사에서 입력한 내용이므로 정확히 입력했는지 확인하고 넘어갑니다.
1) 받는 메일과 보내는 메일은 아래와 같이 입력되어있는지 확인합니다.
     받는 메일 : pop.gmail.com  |  보내는 메일 : smtp.gmail.com
2) 전자메일 사용자 이름과 암호에는 자신의 Gmail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맞는지 확인합니다.

 


▶ 고급 페이지 탭에서는 아래의 4가지 항목을 설정합니다.

1) 서버 포트 번호의 보내는 메일에는 465 또는 587을 입력합니다. (outlook은 465 또는 25)
2) 서버 포트 번호의 받는 메일에는 995를 입력합니다.
3) ‘보안 연결(SSL) 필요’ 옵션은 보내는 메일과 받는 메일 두 곳 모두 선택합니다.
4) 메일 클라이언트를 집이나 직장 등 여러 곳에서 사용할 때는 ‘서버에 편지 복사본 저장’ 항목에 선택을 해놓으면 POP서버에서 메일이 삭제되지 않아 다른 곳에서도 같은 메일을 다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위 내용은
http://mail.google.com/support/bin/answer.py?answer=13287
http://mail.google.com/support/bin/answer.py?answer=75292
를 참고해서 2009년 5월 5일 기준으로 작성했습니다.

2009/05/05 19:55 2009/05/05 19:55
해빠 이 작성.

« Prev : 1 : ... 15 : 16 : 17 : 18 : 19 : 20 : Next »